본문 바로가기
동영상학습 누구나 자유롭게 수강할수 있는 동영상강좌를 제공합니다.
  1. 동영상학습
  2. 인문교양

인문교양

질문의 가치와 문화

강사명,등록일,학습시간,제공기관,원본출처,태그,저작권
ㆍ강사명 김정완
ㆍ등록일 2018-01-03
ㆍ학습시간
ㆍ제공기관 EBS
ㆍ원본출처 http://www.ebs.co.kr
ㆍ태그
ㆍ저작권

자막

  • 반갑습니다. 여러분 지난 시간에이어서 강의를 맡게 된 김정완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우리가 질문에 문화를 우리 받아들이기 해서 질문에 가치를 먼저 가겠습니다 그리고 질문에 연습을 좀 해 보겠는데요 그전에 여러분들과 그 여기 모이신 분들이 틀어 이제 엄마들이 많이 계시니까 아이들 어떻게 될까 걱정이 걱정도 많이 하시고 또 어떻게 할까 고민도 많이 있잖아요 그 부분을 조금 유대인들과 어떻게 다른지를 이야기 해 보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 아이들을 어떻게 보시나요 혹시 우리 아이는 말은 아무것도 쓰지 않는 것 천재로 간다 아니다 나는 우리 아이를 본다 이렇게 생각하신 분 있습니까 하얀 책 여기에다가 어떤 재료를 쓰냐고 따라서 동혁아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고 아니면 애니메이션이 될 수 있으니까 여러가지 방향으로 잘 할 수 있는 가능성을 들어 왔다고 생각을 해서 아이를 백지영 내가 그랬거든 좋습니다. 아주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제가 이번에는 생각하시는 분 있으시면 한번 이야기해 주세요 아이들은 씨앗처럼 이제 자라나잖아요 말 그대로 바뀌니까 내가 부모가 이렇게 잘 그려 져야 된다고 생각 사실은 씨앗으로 보는 사람들의 양떼들은 보통 인내심이 강 하세요 기다려 주고 또 아이들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이렇게 보살펴 주는 그런 마드리드로 생각하는데 예를 들면 유대인들은 아이들을 씨앗을 겁니다. 그래서 그 아이들은 전화기 때문에 그 안에 그 아이가 먹고 선한 마음 이런 것들이 다 이렇게 패키지로 되기 때문에 유대인들은 자녀들을 선물로 여깁니다. 여러분 선물을 받으시면 그 패키지 열 때 그 기분 아세요 때마다 드러나는 그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그리고 고마운지 아시겠죠 그 씨앗으로 봐야 선물로 보이죠 그렇지만 만약에 하면 기어가 많아요 그런 분들은 마음에 죄책감 느낄까봐 싶지만 굉장히 많습니다. 아이들을 시아 스로 보는 양육하는 야 백지로 보는 따라서 아이가 많이 달라집니다 .
    그래서 여러분들이 어떤 색을 가지고 계신가요 선택하시면 돼요 질문에 같이에 대해서 오늘 생각해 보겠습니다 질문은요 여러분 속에 안에 있는 의문이 말로 질문이에요 그저 그 업무를 만드는 재료 들 었어요 보시면 호기심 관찰 옷은 불일치 또는 관심사 그렇지만 이런 것들은 말로 표현하지 않으면 말 그대로 부쳐요 하지만 이걸 말로 하면 질문입니다 근데 질문은 반드시 알고자 하는 의지가 질문 하기로 바꿔요 그래서 직접 이걸 바벨을 사람들한테 물어보고 나 상대편한테 물어 볼 수 있는 질문하기 활동으로 들어가는데 우리는 꿈을 품고 있지만 이것을 하는데 좀 문제가 있어요 왜 문제가 있을까요 우리가 자기가 우리나라가 갖고 있는 고질적인 교육적인 문제 라면 질문하지 안 가는 거야
     왜 안 된다 안 왔어요 이거 해도 될까라는 마음속에서 자꾸 먼저 생각이 나서 주문한 하는 거 같습니다 자기가 해야 할까요 남의 시선이라 아들들이 하기 때문이 아니겠죠 그것뿐만 아니라 질문을 하지 않아요 그래서 여러분 질문에 문화를 확산 하는데 방해 되는 조건들을 하나씩 제거에 나 가야 된다 물론 정책적으로 못하게 하지는 않겠지만 뭔가 대학 입시제도 이렇게 정답을 주고 이런 것들을 통해서 계속에서 우리 안에 그런 질문에 능력 있는 것들이 3일 내고 지금은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
     각종 차별의식 우리나라에는 이렇게 그 나이 차별 남녀차별 학교 차별화 너무 많더라구요 .그런 차별 들 때문에 나이가 어린 사람이 나이 많은 사람한테 질문하는 것을 좀 어려워 하고 마찬가지로 제자가 선생님한테 너무 잘 하시면 교수님한테 또 또 어려워 이런 문화들이 있어 가지고 또 그리고 걸 잘 받아 주면 좋은데 잘 받아지는 몰라도 없어요 그래서 때로는 주문하신 분들을 이렇게 딴질건 다 따진다 주기도 하고요 그래서 우리의 어떤 주문이 사람을 공간이 얼마나 있을까 좀 30분 이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청이 그러니까 우리는 그런 것들을 제거해야 하지 않으면 안 되는 그 시점에 계속에서 지금 물러서다 가는 것이 없습니다
     질문에는 아닌데 그 가치를 중에는 혹시 필요한 것들이 많습니다 질문을 이거 저는 지내라고 하거든요 질문하는 있어요 하십니다 씨앗을 분석해보면 수없이 많은 이런 있는데 우리가 질문을 무시하면이 같이들을 전혀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니까 이런 가치들을 생각해서 가치를 알아야만 그때서야 이제 질문에 문화를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고 확산시킬 수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고요 질문을 5단계로 나누면 1차원 정보의 창원입니다 두 번째 차원은 감기에 차원이고 세 번째는 비전 영성이 차례인데 정보는 말 그대로 우리가 궁금한 물어보죠 뭐 정보가 필요 하면 검색도 하지만 아는 사람한테 물어 볼 수도 있잖아요 입고 있는 옷 한 가지만 가지고도 질문을 무한대로 만들 수가 있습니다 근데 그렇게 뭐 하는 질문이 있는데 우리는 질문 무시 그렇게 되면 우리 우리 얻을 수 있는 줄 수 있는 마음의 지혜를 이렇게 된다는 것이죠 학습 동기 여러분 아이들이 공부를 잘 하기를 아시죠 더 좋은 거는 뭐냐면 자기 제대로 좀 해 씀 좋겠어 엄마가 좀 공부 해라 해라 안 해도 좀지가 알아서 좀 했으면 좋겠다 이런 마음에 안 드세요 모든 엄마의 소원들 부모의 소원 아니겠어요 그럼 어떻게 하면 되느냐 질문으로 가능합니다 질문이 주어지면 곧 결핍을 왔는데 그 결핍은 답이 여러분 질문하면 우리 머릿속에는요 답을 찾을려고 온통 비상 걸린 거 아세요 그저 두 번째 차원 관계 차원이 질문 한다는 것을 반대로 이야기하면 내가 경청 하겠다라는 의사표시 여러분 뭔가 물어 놓고 없어요 진짜 궁금하면 그 사람이 길을 세우죠 그게 경청이다 되거든요 나의 이야기 하는 사람을 만나면 정말 대접받을 느낌이죠 스트레스도 많이 풀려 물론 그 분은 알겠지만 물론 제 뭐 맨날 이야기만 하겠어요 자기도 이런 거처럼 경찰이라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어 이게 아주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여러분 우리 조선시대 가장 뛰어난 왕이 누군가요 광화문에 계신 분 만 원짜리 리더십을 우리 조선시대 사상 위대한 리더라고 보는 이유가 사실은 질문 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지난 시간에 말씀 드렸듯이 오전 회의가 경연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 말이 경에 생각은 어떠세요  이렇게 물어봄으로써 신하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 그 이야기를 정책에 반영하고 여럿이 저기 반응이 가지고 그때야말로 백성들이 가장 편안하게 살았던 시대 아닙니까 그 다음에는요 비전의 차원도 있습니다. 질문에는요 어떤 질문을 평생 해야 돼 피자를 3번도 있어요 저한테 교육을 가르쳐 주지 사장님이 가지고 있는 질문 있었습니다 그 질문은 뭐냐면 세상은 점점 더 발전 하는데 왜 임성은 사람의 인생을 살아가는 야 이런 그 알 수 없는 미스테리 같은 질문을 품고 이제 세계의 많은 민족들을 살펴보기 시작했습니다.
     그 중에서 살펴보니까 다른 민족을 다 비슷한데 유대인 만큼은 좀 덜 하더라니까 이제 그런 사람이니까 사랑이 없겠어요 하지만 그 정도가 굉장히 약 하더라 그러면 그동안에 무슨 비밀이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며 책을 쓴게 지금 36권 교육에 관한 세계적인 스카이라고 불릴 정도로 그분은 그걸 비전 삼아서 지금도 나이가 너무 지금도 하고 계세요 질문들은 세상에 답이 없어요 답이 없으면 그걸 내가 탐구하고 찾으면 그래서 하나 이론이나 또는 어떤 주장으로 설득력있는 시작으로 만든다면 너 물으신다면 그게 노벨상에 상하는 재료가 되긴 하겠죠
     이미 있는 답이 있는 질문들은 찾아 볼 수 있어요 생명력과 역동성 이런 겁니다 드렸습니다 물기도 업고 햇빛이 사라져요 그러면 그 씨앗은 포기할까요 뿌리를 내려야 살기 때문에 그 바이러스를 것인가 아니면 파일을 왜 불러 찾을 것인가 그렇게 질문을 하겠죠 그리고 결정 내려 가지고 가든지 생명력은 그래서 질문을 통해서 역동성을 받게 됩니다 질문을 여러분 자녀들을 학생들한테 하게 해야 해야 삶이 바뀝니다 정답을 휴가는 우리 교육 과정 조심해라 결과 어떤 식으로든 좋은데 가면 되고 좋은 점심 맞으면 되고 그렇지만 즐길 수 있거든요 좋습니다. 놀라면이라는 것은 말씀 드리면 세상을 좋은 곳으로 바꾼다 그런 뜻입니다 이거는 하기 때문에 좀 어려운 말이긴 하지만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바꿉니다 그런데 사상은 유대인이 항상 마음에 품고 있는 거야 유대인들은 신입 세상을 창조 완벽하게 창조하신 않았다 이렇게 겁니다 그래서 인간들 통해서 이 세상을 좀 더 완벽한 것으로 만들 가는데 신이 인간을 파트로 삼아서 세상을 좀 더 좋은 곳으로 만들어 가고 있는 여정에 있다 갑니다.
     그런데 그 큰 세상을 좋게 하는 그런 사명을 실현하는 첫 번째 첫 걸음이 질문에 세상에 대해서 질문하는 겁니다 창조적 파괴 여러분 경제학자가 자본주의의 정말은 창조적 파괴 사라질때 온다 그랬어 그리고 민주주의 여러분 민주주의의 가장 대표적인 게 토론과 질문이 없으면 안된다는 거 아시죠 많은 사람들이 다르다는 전제하에에서 민주주의가 탄생했는데 서로 다른 각자의 의견을 있습니다 그런 의견들을 통화하고 뭔가 모든 최대다수의 최대행복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서로 의견을 통해서 토론을 통해서 어떤 합의점을 2로 가는 그겁니다 우리가 이 모든 사람들이 5,000원 5천만이 다 못 하기 때문에 쿠키런 거를 만들어 가지고 국회에서 우리 대신 좀 해달라 그렇게 하는 거 아니겠어요.
    그러니까 이렇게 질문을 하는 것이 지거든요 없습니다 진실 과정이 세상이 사회가 더 투명해져요 질문할 수 없는 사회 힘 있는 사람들이 않겠죠 그렇게 되면 우리는 부정부패 이런 것들을 견지할 수가 없어 그때 질문 하게 되면 그 사람들은 반드시 밥을 해야 돼요 밥을 안 하면 뭔가 속에 뭔가 뭔가 계획 있더라고 할 수 있겠죠 따뜻한 사람은 다 답을 하고 가게 오픈합니다 자 이제 마지막 사모님 이거는 뭐냐면 질문은 뭐냐면 7월 닮아가는 출발이거든요 그래서 기차 원이고요 초월석 있습니다 어떤 분들은 세상을 세대를 초월해서 시간을 초월해서 존재합니다 어떤 점이 옛날에도 했고 지금도 있고 앞으로도 질문들 한번 찾아보세요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디서 왔고 어디로 가는데 인류가 풀 수 없는 질문들 있잖아요 그런 고대부터 지금까지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아직도 답을 찾고 있죠 
     역사 속에서 질문과 토론으로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다 질문으로 키웠는데 이순신 장군이 토론을 잘 안 하는 것을 드물죠 1592년부터 1997년까지 이순신 장군이 운주당 일하는 토론 막사를 만들어 가지고 와서 그 장소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금악산을 열어 쓰면 그게 지금은 밖에 제승당이라는 이름으로 되어 있는데요 그만큼 이런 토론을 바탕으로 해서 전략을 세우고 전술을 적기 때문에 세계 대전 사이에 미스테리 23전 23승 46.4 10시라고요 기록 그렇기 때문에 우리나라가 이미지도 모르는 거 아니겠습니까 이거는 이제 전문가들이 하는 얘긴데 잘 들어가지는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이 본 결과 저렇게 토를 많이 했다는 거 있었다는 것이 밝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성전과 정 줘 그리고 정약용 500 원 이상 책을 쓴 우리 저녁에 선생님도 제자들과 여러분 쓰려면 개인이 가능하겠습니까 소심한 토론하면서 정리한 기록이 여유당전서 500원에 책인 것이죠 그리고 링컨 케네디 이런 분들도 토론을 아주 됐다고 합니다 역사가 콜링우드는 이런 얘기를 정보는 지식의 육체 이거 질문은 지식의 0원이다 쏘리다 다음 번 볼까요 그는 문제를 해결하는 문제를 제기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자주 말씀드리지만 문제를 발견하는 시대입니다.
    여러분 우리가 선진국으로 가려면 사고 자체가 차원이 달라 해야 돼요 옛날 회사 그럼 계속 따라 가는 전철을 받고 흉내내는 그런 사고방식을 절대로 우리가 매년 선진국은 맨 앞에서 있잖아 맨 앞에는 아무것도 누구도 가본 길이 아니에요 누가 더 전하고 질문하고 새롭게 뭔가 뭔가 어떤 가치를 만들어내야만 우리가 선진국이 될 수 있는 거지 계속 따라 만 가면 언제 하겠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우리의 어떤 사고방식이 바뀌지 않으면 안 된다 특히 이런 사고방식을 바꾸기 고개 주는게 교육인데 여전히 선진국 형이 아닌 산업 사회 교육을 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지금 있습니다 .

강의 소개

  • 
                                
    							
Total View1463

Comment

Total : 0

Enthusiastically agree? Respectfully beg to differ? Have your say here.

담당자 :
변상진
연락처 :
053-770-5043
  • 대구광역시
  • 대구광역시 교육청
  • 대구광역시대표도서관
  • 늘배움
  • 교육부
  • K-MOOC